한국 FPA, 2024 춘계 지구회장단 워크숍 개최

3월 21, 2024

2024 춘계 지구회장단 워크숍

“가정의 근본 가치 회복은 축복운동이라는 확신 갖고 나아갈 것” 결의

한국 가정평화협회(FPA)는 지난 3월 13일(수)부터 14일까지 2024 춘계 지구회장단 워크숍을 개최했습니다. 이번 워크숍에는 조인범 협회장, 김순정 GPW 한국회장, 협회 각 부서장, 지구회장단 부부 등 3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1박2일 일정으로 열린 이번 워크숍은 첫날 개회식과 세션1: 2024 성혼축복식 및 축복운동에 대한 평가(2024 성혼축복식 결과 발표 및 활동평가 및 개선방안 논의), 세션2: 2024 축복운동 발전방안1(현장별 축복강연 및 전국단위 축복 워크숍∙현장별 축복식 보고회 및 심화교육 논의)이, 둘째날에는 세션3: 2024 축복운동 발전방안2(지구별 성금 및 훈독회 참가현황∙지구별 훈독회 및 피스센터 활성화 방안∙2024K-가족축제 및 가정평화포럼 개최 논의), 중식, 기념촬영 등의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조인범 협회장은 개회식에서 “2024년은 새로운 그림을 그려 나가는 때가 돼야 한다”면서 “이번 워크숍을 통해 전국에서 해야 할 일을 정리하고, 축복운동을 기준으로 모든 활동들이 일목요연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협회장은 “이번 성혼축복식을 통해 축복운동이 이 시대에 정말로 필요한 운동이고 큰 비전과 희망으로 세상 앞에 드러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었다”며 “축복운동을 통해 이상가정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서포트하고 도와서 한 가정, 한 가정이 하늘의 이상을 대표하는 가정들로 거듭날 수 있게 하는 일이 우리가 해야 될 일들이다”고 독려했습니다.

이어 열린 세션1에서는 2024 성혼축복식 결과 발표에 대한 활동평가와 개선방안 등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각 지구회장들은 축복운동을 소개하는 영상 및 교육 자료 부족, 전체적인 홍보 부족, 시간적 여유가 없고 짧았던 활동 기간 등을 예로 들면서, 축복의 가치에 대해 소개하는 짧은 영상 제작, 축복의 가치에 대한 더욱 적극적인 교육 필요, 젊은 층을 타깃으로 한 지속적 세미나 개최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며 열띤 논의를 펼쳤습니다.
이어진 세션2와 3을 통해서도 각 지구회장들은 앞으로 진행해야 할 축복워크숍과 축복강연, 이번 축복식에 대한 보고회 일정, 지구별 활성화 방안, 2024년 활동방향 및 계획 등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러한 논의와 관련, 조인범 협회장은 “이번 워크숍에서 논의된 모든 내용들과 함께 가정평화협회는 축복운동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세팅을 해야겠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그린 필드를 바라보며 소통할 수 있는 내용으로 변모할 것”을 공언했습니다. 덧붙여 “교육센터로서 모든 구조와 문화 체계, 업무들을 변환시키는 것에 대해서 목표를 삼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성호 부협회장은 “가정회복의 길을 제시한 축복운동은 곧 평화세계를 이루는 것이기에 머지않아 전 세계에 감화 감동을 일으킬 것”이라며, “이번 성혼축복식은 종교를 초월하고, 축복에 대한 대중적 인식을 가질 수 있게 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번 워크숍에서 각 지구회장 사모들은 김순정 GPW 한국회장을 비롯한 FPA 여성공직자들과의 모임을 갖기도 했습니다. 이번 성혼축복식에 대한 소감과 제언을 공유하는 자리로, 총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구장 사모의 입장에서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습니다.
특히 각 지구회장 사모들은 이번 모임을 통해 “부모들의 자발적인 모임으로 결성된 일본의 ‘축복서포터즈’의 예를 한국에서도 시도해보면 좋겠다”면서 “이러한 기반이 조금씩 활성화되면 국제적인 축복교류회 자리를 마련해 많은 가정들이 국제적으로도 교류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이 생길 수 있다”는 데에 의견을 모았습니다.

글쓴이 소개

Hyeontae Kim

관련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