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1일부터 1박2일간 필리핀 불칸주에서 열린 1박 2일 가족 캠프에는 1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이 캠프는 가정 안에서 벌어지는 독특하고 중요한 자녀교육의 연장선으로 기획되었습니다. 가정평화협회에서는 가정은 아이들의 인성과 사회성을 키우는 학교라는 것을 늘 강조합니다. 

 

이루고 싶은 가족의 모습에 대해 가정별로 발표하는 모습

 캠프에 참여한 가족들은 아이스브레이크, 팀빌딩을 하며 신나는 시간을 보내는가 하면, 저녁에는 캠프파이어 주변에서 서로 따뜻한 마음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이번 가족캠프에는 미국에서 온 유신군도 봉사자로 함께 했습니다. 대부분의 참가자들과 달리 유신이는 가족이 다 함께 참여하지는 못했습니다. 그러나 유신은 최근 가정평화협회에서 주최한 해외봉사활동에 대한 경험을 나누어 많은 참가자들으로부터 공감을 불어 일으켰습니다. 세계를 돌아다니면서 만난 다양한 가족들과의 교류를 통하여 많은 것을 배운 유신이는, 그 경험 속에서 우리 모두가 하나의 가족임을 느꼈다고 합니다.

 

“저는 여러 사람들과 함께하면서 ‘내 가족같다 ‘는 생각을 정말 많이 했습니다.  또한 그들을 위해 더 베풀고 사랑을 주고싶은 마음이 생기는 것을 느꼈습니다. 저는 하나님이 계시다면 바로 그런 마음을 가졌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유신은 세계의 수 많은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가진 가족들과 만나 함께 식사하고, 대화하고, 함께 웃었던 경험을 통해 가족 중심의 삶의 가치가 문화나 종교같은 차이에 의한 벽을 넘어설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가족의 가치에 대해 이야기 나누는 참석자들

 자녀를 둔 아버지와 어머니, 혹은 어린 참가자들도 자신이 경험한 가족의 가치에 대해 발표하고 서로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였습니다.  

 

진지하면서도 즐거웠던 대화의 시간이 지나고, 이제 또래들과의 시간입니다. 어린이들은 소중한 가족의 가치를 느낄 수 있는 게임을 하며 신나게 뛰어놀고, 청소년들과 젊은이들은 운동장으로 달려가 농구, 배구, 축구 등 스포츠를 하면서 에너지를 발산합니다. 부모님들은 자녀들을 흐뭇하게 바라보며 느긋한 여유를 즐길 타이밍입니다.

 

이번 캠프는 부모와 자녀, 부부, 형제 자매가 한자리에 모여 서로에 대한 희망과 꿈을 나누고 서로에 대한 사랑을 확인 할 수 있었던 행복한 순간이였습니다.